메뉴 건너뛰기

심천사랑의교회

사무간사2 주소복사
조회 수 34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본문: 삿10:1-18
제목: 하나님을 근심케 하지 말라

 

성도는 하나님의 근심거리가 되면 안된다. 이스라엘은 틈만 나면 하나님을 근심케 했다. 그런데 우리도 이스라엘과 다를 바가 없지 않은가? 하나님을 근심케 하지 않는 하나님의 자녀가 되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

 

첫째, 하나님이 주목하실만한 믿음을 보이라.

 

1-5절은 돌라와 야일이 사사가 되어 이스라엘을 다스린 45년의 이야기를 다룬다. 그러나 이들에 대한 기록은 왜 이렇게 짧을까? 하나님은 이들에 대해 아무 것도 말씀하시지 않았다. 왜 그럴까? 그들에게는 하나님이 인정하실만한 믿음이 없었기 때문이다. 돌라와 야일은 각각 23년과 22년동안 하나님의 사사로 활동했지만, 하나님이 주목하실만한 믿음을 발휘한 적이 없었던 것이다. 그들이 만약 사사 삼갈처럼 믿음을 한번만이라도 발휘했더라면 성경은 돌라와 야일의 믿음의 삶에 대해서 반드시 기록했을 것이다. 성경은 믿음에 대해 결코 침묵하지 않는다. 그런데 돌라와 야일은 하나님이 주목하실 만한 믿음의 삶을 살지 못했다. 1-5절은 단순한 45년간의 평화를 말하는게 아니라, 하나님과 상관없는 45년이었음다. 왜냐하면 45년동안의 평화의 결과는 우상숭배였기 때문이다.(6절) 이전의 우상숭배와는 비교가 안되는 극심한 우상숭배에 빠졌다. 왜 이렇게 되었는가? 이 45년은 믿음과 상관없는 45년이었고, 하나님과 상관없는 45년이었다. 여러분, 평안하다고, 아무 일도 없다고 해서 좋아하지 말라. 오히려 아무 일도 없다면 오히려 근심해야 한다. 왜인가? 믿음으로 살면 2가지 현상이 있게 된다. 1)반드시 하나님의 역사를 경험하게 된다. 2)믿음으로 살면 세상에서 고난을 받게 되어 있다. 그런데 아무 일도 없다면 믿음으로 살지 않고 있다는 말이다. 지금의 편안함에 방심하지 말고, 깨어서 믿음으로 살려고 애쓰라. 하나님을 근심케 하는 믿음없는 시간들을 보내지 말고, 하나님이 주목하실만한 믿음의 시간들을 보내시기 바란다.

 

둘째, 하나님을 이용하지 말고, 하나님께 굴복하라.

 

이스라엘이 우상숭배하자, 하나님께서 블레셋과 암몬을 붙여주시는데, 18년간 극심한 고난, 고생을 하자, 그들은 하나님께 다시 부르짖었다. 그런데 놀랍게도, 오늘 본문에 나오는 하나님의 반응은 이전의 하나님의 반응과 다르다. “내가 다시는 너희를 구원하지 아니하리라”(13절) 하나님께서 이스라엘을 구원하시기를 거절하신 것이다. 왜인가? 이들의 부르짖음과 회개가 참된 회개가 아니기 때문이다. 말로는 죄를 인정한다고 하지만, 그들의 회개는 참 회개가 아니었다. 그들은 단지 현재의 고난, 당장 눈앞의 곤란함을 해결하기 위해 하나님을 이용하는 것이었다. 그들이 하나님께 부르짖은 것은 회개하고 돌이키기 위함이 아니라, 자기의 문제해결을 위해 하나님을 이용했던 것이다. 그런데 하나님은 그것을 다 아신다. 지금 우리가 왜 기도하는지, 정말 회개하는 마음으로 기도하는 것인지, 아니면 이 순간만을 모면하기 위해 하나님을 이용하는 것인지 하나님은 다 아신다. 하나님은 사랑의 하나님이시지만, 지성도, 인격도 없는 로봇같은 분이 아니다. 하나님은 우리 마음속에 있는 생각과 의도를 다 아신다. 우리가 말로만 회개하고, 행동으로 움직이지 않는한 하나님으로부터 어떤 것도 기대하지 말아야 한다. 진정한 회개는 하나님께서 싫어하시는 것을 버리는 것이다. “자기 가운데에서 이방 신들을 제하여 버리고 여호와를 섬기매 여호와께서 이스라엘의 곤고로 말미암아 마음에 근심하시니라”(16절) 이스라엘이 이방신을 제하여 버리고 하나님을 섬기자, 하나님께서 그들의 고난에 사랑의 아버지로서 근심하시며 대책을 만들어 주신다. 하나님께 진심으로 굴복하라. 그리고 여러분이 이제까지 하나님보다 더 사랑하고 붙들었던 것을 내려놓아라. 그럴 때 하나님은 사랑의 아버지로서, 여러분에게 답을 주실 것이다.


List of Articles
번호 듣기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20 2020-11-6 큐티말씀 - 누울 자릴 보고 다리를 뻗어라(삿20:10-21) - 김도완목사   사무간사2 2021.01.08 3
419 2020-11-5 큐티말씀 - 내 삶에 왕이 없을 때(삿19:1-9)   사무간사2 2021.01.08 8
418 2020-11-4 큐티말씀 - 내가 믿는 하나님(삿18:21-31)   사무간사2 2021.01.08 9
417 2020-11-3 큐티말씀 - 가짜 신앙을 조심하라(삿18:1-20)   사무간사2 2021.01.08 2
416 2020-11-2 큐티말씀 - 영적분별력을 회복합시다(삿17:1-13) - 김도완목사   사무간사2 2021.01.08 0
415 2020-11-1 주일말씀 - 성도가 잘되는 비결(삼상8:10-22)   사무간사2 2021.01.08 1
414 2020-10-30 금요말씀 - 성령의 열매7 - 충성(갈5:22-23/고전4:1-2)   사무간사2 2021.01.08 2
413 2020-10-30 큐티말씀 - "엔학고레의 은혜"를 주소서(삿15:1-20) - 김도완목사   사무간사2 2021.01.08 0
412 2020-10-29 큐티말씀 - 영적분별력이 없으면(삿14:1-20)   사무간사2 2021.01.08 2
411 2020-10-28 수요말씀 - 물이 변하여 포도주로(요 2:1-11) - 김도완목사   사무간사2 2021.01.08 0
410 2020-10-28 큐티말씀 - 영적인 분별력(삿13:15-25)   사무간사2 2021.01.08 0
409 2020-10-27 큐티말씀 - 주님을 만나면(삿13:1-14)   사무간사2 2021.01.08 0
408 2020-10-26 큐티말씀 - 입다를 통해 다시 배우는 성도의 사명(삿 12:1-15) - 김도완목사     사무간사2 2021.01.08 0
407 2020-10-25 주일말씀 - 성도의 인생목표(민27:12-20)   사무간사2 2021.01.08 0
406 2020-10-23 금요말씀 - 성령의 열매 6-양선(엡2:10/갈5:22-23)   사무간사2 2020.10.24 40
405 2020-10-23 큐티말씀 - 성도는 위기를 만나면 어떻게 해야 하는가?(삿11:1-11) - 김도완목사   사무간사2 2020.10.24 42
» 2020-10-22 큐티말씀 - 하나님을 근심케 하지 말라(삿10:1-18)    사무간사2 2020.10.24 34
403 2020-10-21 수요말씀 - 무엇보다 네 마음을 지키라(잠 4:23)   사무간사2 2020.10.24 30
402 2020-10-21 큐티말씀 - 거품인생을 살지 말라(삿 9:46-57)   사무간사2 2020.10.24 31
401 2020-10-20 큐티말씀 - 성도가 붙들어야 할 신앙의 원리(삿 9:22-45)   사무간사2 2020.10.24 11
랜덤곡
Board Pagination Prev 1 ... 5 6 7 8 9 10 11 12 13 14 ... 30 Next
/ 30